이 포스팅은 동일한 내용으로 이화여대 PR세미나 팀블로그에도 포스팅됩니다.


1월 경의 일입니다. 현재 인턴사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대웅제약 기업문화  TF팀의 "사내커뮤니케이션 활성화" Project 자료조사의 일환으로 네이버 검색 엔진으로 "기업 커뮤니케이션"관련 자료를 검색하던 중, 우연히 "Junycap"님의 블로그 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방대한 자료와 링크의 양에 압도되어 '우와, 열정적인 블로거구나'라고 생각하였지만, 당시에는 블로깅은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너무 익숙해져버린 저에게는 먼 일이라고 생각하여 잊고 지내고 있었습니다.



4월 11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김호 선생님의 카메라로 ZINO 에서 찍은 사진을 차용하였습니다. 괜찮겠죠?ㅎㅎ)


PR세미나 수업 첫 Guest speaker로 "이중대 부장님"께서 오신다고 하셨을 때에만 해도, 제 머릿속의 지우개가 작용을 해 준 걸까나요? 전 Junycap=이중대 부장님이라는 연결고리를 찾지 못한 채,
음. 파워 블로거? 라는 의문만을 가진 채, 조금은 그래도 어떤 분이 오시는지 알아야겠구나. 하고 네이버에 검색을 해 보았습니다.



아니! 이분은!!!!

그분입니다! 그분이 오신다는 것이었습니다.!! (괜히 혼자 반가움 게이지 급 상승..)

혼자 오버를 떨며 "상호성의 법칙"을 발휘, 조금이라도 호감을 끌어내기 위해 (후훗, 그렇지만 꼭 의도한건 아니었구요, 저만의 호감을 표현하는 소심한 방법이었습니다. 시~원한 아이스라떼 한잔을준비한 후 특강에 들어갔습니다.


Trust building
을 위한
PR

- We can not control the message



In case of the Crisis,,

(상호성의 법칙의 연장선이 준 행운일까요? 기업 블로그가 필요한 이유를 맞춘 저는 깜짝 선물까지 받게 되는 행운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Business BlogSocial media에 관한 영향력자로 유명하신 쥬니캡님은 그 분야의 카테고리를 장악하시기 위해 1년 3개월을 지속적으로 블로깅 하시면서 "자기화"를 통해 전문 지식을 공유하셨다고 합니다. Topic과 key word에 관련한 link를 통해 진정한 Interaction을 맛 볼 수 있었고, Web 2.0의 공유/개방/참여 라는 meaning을 몸소 체득하셨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Web 2.0 시대의 기업 커뮤니케이션은 어떻게 이루어져야할까요?

정답은, "대화" 입니다.

명성과 시장 지위를 얻기 위해 기업은 나의 topic에 관심이 있는 사람과 끊임없이 대화를 나누어야 하는데요.

Web 2.0 기반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이해

#1. 영역의 붕괴
디지털이라는 키워드 하에...
"Everyone can make ISSUE"
이러한 이슈는 기업을 위기에 빠뜨릴 수도 있습니다. 디지털 화가 되어감에 따라 경쟁의 영역은 끝없이 넓어지고 알아야 할, 공부를 해야 할 영역은 점점 넓어져 갑니다. 소위 "아는척 Business"의 시대의 도래입니다. 어설피 아는척은 금물입니다. 제.대.로 알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실제로 Junycap님도 처음 블로깅을 시작 하실때는 공유를 위해 새벽 2~3시까지도 공부를 하셨다고 합니다. 돈 생각은 하지 않고 네트워크를 통한 "전문성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신것이지요.
저는 지식은 공유되고 감각은 소유되어야 한다고 믿는 사람입니다. By "뭐든지 열심히"

학습을 통한 정보의 네트워크를 통한 공유라는 개념
은 저의 이러한 신념에 걸맞는 바람직한 대안으로 다가왔습니다. 그간 막연했던 "Blogging"에 대한 개념이 어느 정도 잡혀 가면서, 사람, 인간, 대화 중심의 포스팅에 대한 전수를 받게 됩니다.
#2. You need to rethink everything, You are the WEB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야흐로 A person like yourself, Regular employee of company, Blogger의 영향력이 커져만 가는 세상입니다. 신뢰의 최종 종착지는 개인입니다. 기존의 시대에는 정보를 독점하는 것이 수직적 권위의 상징이었지만, 블로깅을 통한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의 시대가 찾아왔습니다.

1992-2002년이 기업들이 웹을 구축하는 시대였다면, 2002년 이후는 개인들의 웹 구축 시대입니다.

Power bloger와  트랙백을 통한 대화-관련된 글을 주제 삼아 쓰고, 가장 먼저 댓글을 달고 트랙백을 걸어 영향력을 행사하고 인식을 확보하세요. 링크와 퍼가기를 통해 Pull 전략을 활용해야합니다.
#3. PR 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업들도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블로그를 구축합니다. (예:  Dell 2.0,  KIA BUZZ)
소비자들이 잘못된 정보를 기반으로 기업에 대해 오해를 하고 있을 때, 관련 기업이 모니터링을 통해 나서는 툴로도 활용됩니다. 기업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얻는 방식이 변하고 있습니다. 소비자가 걱정하고 궁금하게 여기고 염려하는 사항을 리스트 업 하고 나누어 진 후 답변을 포스팅 합니다. 처음에는 엄청난 비난과 비판이 쏟아 질 것을 각오해야 합니다. 그러나 진정성을 가지고 끊임없이 대화를 시도한다면, 소비자들의 믿음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블로그 운영 정책과 룰은 필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중해서 들었더니 특강 시간이 쏜살 같이 지나가버렸습니다.
질문시간에  Junycap님께서 하신 말씀이 인상적입니다. Web 2.0시대의 지식과 영향력의 권위는 학계와 상관 없이 Public (독자들) 들이 주는 것입니다.

2012년쯤에는, 그야말로 이력서에 "블로그"하나 없는 원시인은 서류 통과조차 불가능한 날이 오지 않을까 상상하며, 영향력 있는 파워 블로거가 되는 그 날까지 좀 더 공부하고 좀 더 노력해 봐야 하겠습니다.

P.S
쥬니캡 님에 관하여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아는 척 글을 쓰기가 송구스러워 쥬니캡님의 블로그 57페이지를 모두 삼일에 걸쳐 열독하였습니다. Web 2.0 trend와  PR, Blogging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꼭! 구독하시기를 강력 추천합니다. 부지런한 그대가 진리에 한발 다가설지니,,

블로그를 통한 브랜딩의 대가 이중대 부장님(Junycap)은..
E mail: Juny.lee@edelman.com
junycap.cyworld.com
www.junycap.com

을 통해서도 대화 나누 실 수 있습니다.

모쪼록 저의 미흡한 포스팅이 어느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되길 바라며!
신고

'Work & Vision :-)' 카테고리의 다른 글

Junycap님의 특강 Report  (4) 2008.04.17
Beauty product trend report  (0) 2008.04.01
2008 S/S Keyword  (0) 2008.03.29
미디어의 진화 그리고 시사점,  (0) 2008.03.25
Trend about color  (0) 2008.03.24
30 Questions you can ask to business people @ brunch table  (1) 2008.03.24
Posted by dbd Yoo&You


티스토리 툴바